“누구냐, 넌” 백두산호랑이, 차량 노려보며 ‘꼿꼿 대치’ [영상]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에서 촬영된 야생 백두산호랑이(중국명 동북 호랑이) 모습. 하오칸비디오 채널 캡처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에서 야생 백두산호랑이(중국명 동북호랑이) 모습이 포착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영상 속에서 이 호랑이는 차량을 보고 달아나기는커녕 금방이라도 달려들 기세로 쳐다본다.

28일 웨이보와 바이두 등 중국 SNS에는 왕모씨가 훈춘에서 직접 겪은 일이라며 게재한 백두산호랑이 관련 동영상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최근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에서 촬영된 야생 백두산호랑이(중국명 동북 호랑이) 모습. 하오칸비디오 캡처

왕씨는 “최근 내린 눈이 수북이 쌓인 산길로 차를 운행하던 중 족히 200∼250㎏은 돼 보이는 성체 야생 호랑이와 마주쳤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 호랑이는 지나가는 차량을 개의치 않고 유유히 길가를 거닐었다”면서 “길가에 차량을 세웠지만, 호랑이는 달아나지 않고 정면으로 차를 응시했다”고 덧붙였다.

왕씨와 호랑이 간 ‘대치’는 10분가량 이어졌다.

왕씨는 “아슬아슬한 순간이었지만, 침착하게 대응했고 호랑이가 떠나면서 결국 아무도 해를 입지 않고 상황이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왕씨가 올린 영상을 보면 호랑이 한 마리가 눈이 쌓인 길가에서 꼿꼿한 자세로 서 있다.

이 호랑이는 놀라거나 동요하는 기색 없이 자신을 촬영하는 왕씨를 응시한다.

현지 야생동물 보호 당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야생동물은 차량과 마주치면 황급히 달아나거나 숲속으로 몸을 감춘다. 두려워하지 않고 오랜 시간 대치하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말했다.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지린성은 백두산호랑이와 표범이 60여 마리씩 서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은 2021년 10월 헤이룽장·지린성 일대 1만4100㎢를 국가공원으로 지정하고 야생 백두산호랑이를 관리하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