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 식당 밥통서 나온 ‘얼룩진 수건’…“직원 실수”

강원도 한 스키장 식당서 이용객 불쾌
“직원 실수로 손수건 밥통 안에 들어가”

지난 8일 강원도 한 스키장 식당 밥통에서 발견된 수건.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강원도의 한 유명 스키장 식당의 단체급식용 바트(밥통)에서 회색 수건이 나와 이용객들을 불쾌하게 만든 일이 발생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도 내 한 스키장에 단체로 스키를 배우러 간 20대 A씨는 지난 8일 낮 12시30분쯤 밥통 안에서 수건을 발견했다. 회색 얼룩이 묻은 수건은 바닥이 드러난 밥통 속 밥과 섞여 있었다.

A씨가 수건을 발견했을 땐 이미 300명 넘는 사람들의 식사 배급이 완료된 상태였다. 당황한 A씨는 식당 관계자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 A씨에 따르면 상황을 인지한 관계자들은 “조심하라고 했잖아” “이게 왜 나왔어”라는 반응을 보였을 뿐 별도의 사과는 없었다고 한다.

이후 A씨는 고객센터로 해당 사안을 문의했다. 스키장에 따르면 밥통에 들어있던 수건은 내열용 손수건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튿날 A씨에게 연락한 스키장 측은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 죄송하다. 나중에 방문하면 리프트와 식당 이용권 등을 지원해주겠다”고 말했다. 또 A씨가 스키장 고객센터에 문의하기 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던 글을 언급하며 영업 타격을 의식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한다.

스키장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해당 사안을 확인한 결과 내솥의 밥을 옮겨 담던 중 직원 실수로 내열용 손수건이 바트 내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즉각적으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렸다”며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식품 안전 및 위생에 대한 재교육을 실시하고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