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소음’ 항의에 방망이로 옆집 문 부순 20대…‘실형’

법원, 징역 1년 선고

국민일보DB

이웃이 강아지 소음으로 항의하자 야구방망이를 들고 찾아가 현관문을 부수며 위협한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특수주거침입미수와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29)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9일 오후 6시29분쯤 인천시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이웃 주민 B씨의 집에 강제로 들어가려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동거인으로부터 “B씨가 찾아와 ‘강아지가 시끄럽게 짓는다’고 항의하면서 휴대전화로 동영상 촬영을 하고 욕설을 했다”는 말을 듣고 화가 나 범행했다.

A씨는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를 들고 B씨 집으로 찾아가 욕설을 퍼부으며 “죽여버리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의 집 현관문이 열리지 않자 잠금장치를 파손하기도 했다.

실형을 선고받은 A씨는 선고공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소재가 확인되는 대로 형 집행 절차가 이뤄질 예정이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여러 차례 폭력범죄를 저지른 전과가 있다”며 “현재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