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술값 125만원’ 안 내고 난동 부린 강남경찰서 경감 체포

뉴시스

서울 강남경찰서 팀장급 간부가 유흥주점에서 ‘술값을 내지 않겠다’며 행패를 부리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8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강남경찰서는 재물손괴와 무전취식 혐의로 같은 경찰서 소속 팀장급 A 경감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A 경감은 이날 새벽 1시30분쯤 강남 소재 유흥주점에서 술값 125만원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술값이 많이 나왔다며 행패를 부리다가 술잔과 소파 등 주점 물건을 망가뜨린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A 경감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