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남편 마약” 신고한 강미정…‘이정섭 비위’ 관련 檢 출석

강미정 아나운서, 이정섭 검사 처남댁
검찰 ‘골프장 이용 검사’ 실명 확보

입력 : 2023-12-08 06:15/수정 : 2024-01-04 18:37
이정섭 검사의 처남인 남편의 마약 혐의를 고발한 강미정 아나운서가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섭(52·사법연수원 32기) 대전고검 검사(전 수원지검 2차장검사)에 대한 각종 비위 의혹의 제보자로 알려진 아나운서 강미정씨가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7일 이 검사의 처남댁인 강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10월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이 검사를 대검찰청에 고발한 지 50일 만이다.

강씨는 이 검사의 위장전입, 범죄기록 무단 조회, 처남 마약 수사 무마 의혹 등을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실에 제보한 인물이다.

흰색 코트 차림에 굳은 표정으로 검찰청에 출석한 강씨는 진술할 내용 등을 묻는 취재진 앞에서 입을 열지 않았다. 강씨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류재율 법무법인 중심 대표 변호사는 “최선을 다해 모든 협조를 다 할 계획이다. 이번 사건이 제대로 파헤쳐지길 희망한다”고 대신 답했다.

이정섭 검사의 처남인 남편의 마약 혐의를 고발한 강미정 아나운서가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이날 강씨를 상대로 그가 제기한 각종 의혹의 전반적 경위 등을 확인했다. 강씨는 이 검사의 위장전입 및 범죄기록 조회 혐의와 관련해 알고 있는 사실관계를 세부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 검사 처가에서 운영하는 용인CC 골프장을 자주 이용한 현직 검사들 2~3명의 실명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검사의 비위 의혹은 김 의원이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처음 제기했다. 이 검사는 당시 수원지검 2차장으로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등 민주당 이재명 대표 관련 수사를 지휘했다.

김 의원은 강씨의 제보 내용을 근거로 이 검사가 용인CC 골프장을 운영하는 처남의 부탁으로 골프장 직원 등의 범죄 기록을 대신 조회하고, 선후배 검사들을 위해 해당 골프장을 이용할 때 편의를 봐줬다고 주장했다. 2020년 12월 24일에는 강원 춘천시 엘리시안강촌 리조트에서 그가 수사했던 재벌그룹 부회장을 통해 가족·지인과 함께 모임을 가졌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앞서 강씨는 지난달 21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남편의 마약 투약 및 경찰 수사 무마 의혹을 제기하며 그 배경에 이 검사의 영향력이 있던 것으로 의심된다는 취지로 주장하기도 했다.

강씨는 지난 2월 남편 조모씨를 대마 흡연 및 소지 위반 혐의로 고발했는데, 조씨에 대한 수사는 무혐의로 결론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마약 투약 사실을 부인하며 아내 강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역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에 사용된 아나운서 강미정씨가 휴대폰으로 촬영한 남편 조씨의 알몸 사진 등은 2022년 8월 16일 가정 내에서 자녀가 있는 가운데 조씨가 술에 많이 취한 모습 등일 뿐이고, (보도 당시) 마약과 관련이 없는 사진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 잡습니다. 사진은 당사자 요청으로 삭제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