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 버젓이…세계적 조롱거리 된 BBC 아나운서

BBC 뉴스 프로 중 손가락 욕설
누리꾼들, 밈으로 만들어 조롱도

영국 BBC의 뉴스 프로그램 'The Daily Global'에서 한 아나운서가 욕을 하는 모습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영국 공영방송 BBC의 한 아나운서가 손가락 욕설을 하는 모습이 생방송에 그대로 송출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많은 네티즌들은 “이것이 BBC의 현실” “내 수신료가 저기에 쓰이냐” 등 조롱 섞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당 방송은 6일(현지시간)에 방영된 ‘The Daily Global’이라는 간판의 BBC 국제 뉴스 프로그램이다.


당시 방송에선 카운트다운과 함께 뉴스가 시작될 예정을 알리고 있었다. 카운트다운이 끝나면 아나운서가 등장해 프로그램의 첫 뉴스를 읽을 예정이었다.

그런데 카운트다운 이후 등장한 아나운서가 가운데 손가락을 카메라에 펴보이는 장면이 그대로 송출됐다. 방송 시작을 인지한 아나운서가 재빨리 손을 숨기고 태연하게 뉴스를 읽어나갔지만 손가락 욕설 모습은 이미 전 세계로 방영됐다.

해당 아나운서는 BBC 소속 아나운서 마리암 모시리(Maryam Moshiri)로 지난 7월부터 해당 뉴스 프로그램을 맡아왔다.

문제의 장면은 생방송으로 전 세계에 송출됐고 이를 본 사람들은 일종의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으로 만들어 모시리를 조롱하기도 한다.

영국인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엑스에 사진을 올리며 “BBC가 수신료를 내는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장면”이라고 비꼬았다.

다른 네티즌들도 “이게 아나운서의 프로의식 수준이냐” “내 수신료가 저렇게 쓰이는군” 등으로 조롱했다. 한 네티즌은 아나운서가 욕하는 사진에 “닥치고 수신료나 내”라는 문구를 써붙여 공유하면서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