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랍스터+스파게티’가 짠!… 안양 비산중 급식 눈길

안양 비산중 급식으로 나온 랍스터버터구이. 경기안양과천교육지원청 제공

경기도 안양의 한 중학교에서 레스토랑에서 나올 법한 랍스터 요리를 학생들에게 제공했다. 학교 측은 평소 발생하는 잔반 처리 비용을 줄여 이번 행사에 필요한 예산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안양 비산중은 이용근 쉐프가 방문해 특식을 만들어 제공하는 ‘쉐프가 간다’ 행사를 열었다고 6일 밝혔다.

학생들에게 제공된 메인 음식은 랍스터테일치즈구이와 미트토마토스파게티였다. 전채요리로 옥수수 수프가 나왔고, 케이준치킨샐러드, 수제야채피클, 깍두기, 후리가케 밥과 함께 디저트로 브라우니타르트가 제공됐다.

안양과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이번 특식은 일반 식당 기준 식재료값만 최대 1만4000원에 이른다. 이에 비해 비산중의 하루 평균 급식비는 4100원대다.

비산중이 고급 식재료로 만든 급식을 내놓을 수 있었던 이유는 평소 영양사와 조리사, 학생들이 노력해 잔반 처리 비용을 줄인 덕분이라고 이 학교는 설명했다. 비산중은 지난해에도 특식 행사를 열어 랍스터치즈구이를 학생들에게 제공한 바 있다.

비산중은 매월 ‘선호 메뉴의 날’ 및 ‘채식의 날’을 지정해 운영한다. 학생들이 원하는 메뉴를 제공하고, 선호하지 않는 식재료는 특별 레시피를 이용해 조리하고 있다.

지난 5일 서울 한 경찰서 구내식당이 아침밥으로 제공한 식단.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지난 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는 서울의 한 경찰서 구내식당 메뉴가 공개돼 논란이 됐다. 5000원짜리 메뉴에는 모닝빵과 감자 샐러드, 딸기잼, 수프가 제공됐다. 글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선 ‘경찰보다 죄수들이 더 잘 먹겠다’ ‘식권 강매 아닌가’라는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