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동규 “난 절대 자살 안한다”…사고후 병상 사진 공개

음모론 확산에…경찰 “사고 고의성 없다” 판단
유동규 “사고 영상 확인할 것…필요시 수사 의뢰도”

교통사고 이후 병원에 입원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유튜브 채널 ‘유재일’ 캡처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트럭 추돌사고 이튿날 병상 사진을 공개하며 “나는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 전 본부장은 6일 정치평론가 유재일씨의 유튜브 채널 ‘유재일’을 통해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병원에 입원한 그는 병상에 누워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유 전 본부장은 “사고를 계기로 더 강하고 단단해져서 돌아오겠다. 더 신경 쓰고 조심하겠다”면서 “책임감을 가지고 살겠다. 사실을 사실로 말하는 제 의무를 다하겠다”고 전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전날 오후 8시40분쯤 경기도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타고 있던 SM5 승용차가 뒤따라오던 8.5t 대형 트럭에 받히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차량 운전자는 대리기사였으며 유 전 본부장은 조수석에 탑승해 있었다.

사고는 편도 3차선 도로의 3차로를 주행하던 유 전 본부장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때 1차로를 주행하던 트럭도 2차로로 합류하면서 유 전 본부장 차량의 좌측 후면과 들이받았다. 이 충격으로 유 전 본부장 차량은 180도 회전하며 중앙분리대에 부딪힌 뒤 멈춰섰다. 유 전 본부장은 사고 직후 두통과 허리 통증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발생 이후 일각에서는 기획된 사고 아니냐는 ‘음모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서 “다수 국민은 ‘이거 (영화) 아수라 속편 아니야?’ 이런 식으로 생각할 것이다. 민심이 그렇다는 것”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근에 의문사들이 많기 때문에 계속해서 의문의 눈초리로 쳐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유동규 전 본부장 교통사고 당시 뒷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사고 장면.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경찰은 트럭이 간발의 차로 먼저 2차선에 진입한 것으로 보고 유 전 본부장이 탄 차량 과실이 더 크다고 본다. 경찰 관계자는 “화물차와 승용차가 거의 동시에 차로를 변경하다 부딪친 사고였다”며 “고의성은 없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트럭이 지정차로를 위반한 데 대한 과태료와 벌점은 부과할 예정이다.

유 전 본부장 측은 정확한 진상 파악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유 전 본부장은 “다음 주 중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를 찾아 화물차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이날 연합뉴스TV에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의 향후 건강상태에 따라 대장동 관련 재판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