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적 남편 “키 178㎝·연봉 7000만원 이상”… 아내는?

결혼정보회사 듀오, 2030 미혼 인식 조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2030세대 미혼남녀는 이상적 배우자상을 어떻게 그리고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5~39세 미혼남녀 결혼 인식을 조사·연구한 내용을 담은 ‘2023년 이상적 배우자상’을 6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를 종합하면 조사 대상 집단의 여성에게 이상적인 남편은 ▲신장 178.7㎝ ▲연소득 6067만원 ▲자산 3억3491만원 ▲2세 연상 ▲4년제 대졸 ▲일반 사무직 남성이었다.

같은 조사 대상에서 남성에게 이상적인 아내는 ▲신장 164.2㎝ ▲연소득 4377만원 ▲자산 2억1692만원 ▲2.3세 연하 ▲4년제 대졸 ▲일반 사무직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 사무직, 공무원·공사 선호

듀오에 따르면 이상적인 배우자 직업(최대 3개 선택)으로는 ‘일반 사무직’(45.4%) ‘공무원·공사’(34.9%) ‘의사·약사’(21.8%) ‘금융직’(19.7%) ‘회계사·변리사·감평사·세무사 등 전문직’(17.2%) 순으로 뽑혔다.

배우자 직업별 선호도는 지난해와 비교해 ‘일반 사무직’이 6.1%포인트(p) 증가했다. ‘의사·약사’ 선호도는 4.5%p 상승한 반면 ‘교사’ 선호도는 4.4%p 떨어졌다.

남편과 아내로 나눠보면, 이상적인 남편 직업은 ‘일반 사무직’(43.6%) ‘공무원·공사’(30.8%) ‘금융직’(22.8%) ‘회계사·변리사·감평사·세무사 등 전문직’(22.4%) ‘엔지니어·정보통신’(22.0%) 순으로 나타났다.

이상적인 아내 직업은 ‘일반 사무직’(47.2%) ‘공무원·공사’(39.0%) ‘의사·약사’(22.0%) ‘교사’(17.8%) ‘간호사·의료 관련직’(17.8%)으로 집계됐다.

연소득… 남성에게는 7000만원 이상

원하는 배우자 연소득은 남성의 경우 ‘3000만~4000만원’(29.4%), 여성은 ‘7000만원 이상’(22.6%)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남성은 ‘중요하지 않다’(25.2%)와 ‘4000만~5000만원’(19.4%)이 뒤를 이었고, 여성은 ‘5000만~6000만원’(19.2%)과 ‘4000만~5000만원’(18.0%) 순이었다.

배우자의 연소득이 ‘중요하지 않다’(남성 25.2%·여성 15.8%)고 답한 응답자는 지난해 대비 각각 남성 9.6%p, 여성 3.6%p 하락했다.

응답자들이 바라는 연소득의 평균을 구했을 때 이상적 남편의 평균 연소득은 6067만원, 이상적 아내의 평균 연소득은 437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우 한 달에 남성은 약 426만원, 여성은 약 319만원을 버는 셈이다.

자산 규모는 ‘중요하지 않다’

배우자 자산 규모는 ‘중요하지 않다’(남성 36.0%·여성 30.8%)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해(남성 48.0%·여성 33.4%) 대비 감소한 수치다. 남성은 ‘1억~1억5000만원’(18.6%), 여성은 ‘1억5000만~3억원’(16.6%)을 선호했다.

이상적인 배우자 평균 자산 규모는 남편 ‘3억3491만원’, 아내 ‘2억1692만원’으로 집계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25~39세 미혼남녀 결혼 인식을 조사·연구한 내용을 담은 ‘2023년 이상적 배우자상(像)’을 6일 발표했다. 듀오 제공

학력… ‘4년제 대졸 이상’ 과반

이상적인 배우자 학력으로는 과반이 ‘4년제 대졸 이상’(남성 56.2%·여성 62.2%)을 뽑았다.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남성 35.0%, 여성 33.0%였다. 해당 응답에서 지난해 대비 남성은 2.4%p 줄었고, 여성은 4.2%p 증가했다.

키… 남성에게는 180~185㎝

이상적인 배우자 신장은 성별에 따라 인식 차이가 존재했다.

남성은 아내의 키가 ‘중요하지 않다’(54.2%)고 답한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165㎝ 미만’(22.4%), ‘165~170㎝’(17.0%) 순이었다.

여성은 남편의 키로 ‘180~185㎝’(34.0%)를 가장 많이 선호했다. ‘175~180㎝’(33.8%), ‘중요하지 않다’(20.8%)가 뒤를 이었다.

응답 결과를 바탕으로 이상적인 배우자 평균 신장을 계산했을 때 남성과 여성이 각각 ‘178.7㎝’, ‘164.2㎝’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선택 기준… “그래도 성격, 가치관 우선”

이상적 배우자 선택 기준(최대 3개 선택)을 봤을 땐 남녀 모두 ‘성격’(남성 77.2%·여성 73.8%)과 ‘가치관’(남성 57.4%·여성 55.4%)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이어 남성은 ‘외모’(49.6%) ‘취미·관심사’(29.8%) ‘건강’(20.0%) ‘경제력’(17.4%)을 선택했다. 여성은 ‘경제력’(42.2%) ‘외모’(36.2%) ‘취미·관심사’(23.6%) ‘가정환경’(23.6%)을 중요하게 봤다.

남성의 경우 ‘외모’, 여성의 경우 ‘경제력’과 ‘가정환경’에 상대적으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남성은 ‘가치관’, 여성은 ‘외모’가 각각 5.4%p, 6.2%p 오르면서 중요도가 상승했다.

결혼 적령기? “따로 없다”

결혼 적령기에 대해서는 남녀 모두 일치된 입장을 보였다. 결혼 적령기를 묻는 질문에 ‘적합한 나이는 따로 없다’(남성 46.4%·여성 63.2%)는 응답이 남녀 모두 1위를 기록했다.

결혼을 계획하고 있는 시기에 대해서도 대다수가 ‘정해진 바 없다’(남성 56.0%·여성 68.0%)고 했다.

듀오 관계자는 “결혼이 필수가 아닌 선택이 되고 있다”며 “요즘 2030 미혼남녀가 원하는 결혼 이상형의 기준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