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대만·싱가포르 학생만 성적 오른 이유는…“팬데믹 대응 차이”

교실에서 공부하는 학생 모습. EPA연합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 2022’ 조사에서 선진국 대부분의 성취도가 급락한 가운데 한국·일본·싱가포르·대만 학생들이 선전한 이유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대응 차이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이코노미스트와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은 선진국 전반의 학업성취도가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한국 등은 팬데믹에 대한 적절한 대응으로 다른 국가와 격차를 벌렸다고 진단했다.

‘PISA 2022’에서 37개 OECD 회원국의 만 15세 학생들의 평균 점수는 직전 조사인 2018년에 비해 수학에서 16점, 읽기에서 11점, 과학에서 2점 각각 하락했다.

통상 20점이 내려가면 이전보다 1학년만큼 성취도가 뒤처진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이는 수학은 약 4분의 3학년, 읽기는 2분의 1학년만큼 이전보다 뒤처졌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런 수준의 하락은 재앙”이라며 학생들의 소득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FT도 “유례없는 세계적 하락”이라고 평가했다.

점수가 가장 많이 떨어진 수학의 경우 오랫동안 높은 학업성취도로 주목받아온 핀란드를 포함해 프랑스, 독일, 폴란드, 노르웨이 등의 점수가 20점 이상 하락했다.

반면 한국은 수학과 읽기는 1점씩, 과학은 9점 상승했다. 대만, 일본, 싱가포르도 수학 등의 점수가 높아졌다.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각국 교육당국은 이들 소수 선진국을 부러워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런 차이를 낳은 요인으로는 가장 먼저 팬데믹에 대한 대응의 차이가 꼽혔다. 학교 폐쇄에 따른 수업 차질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대만, 한국 등 국가들이 대체로 수학 등 성적이 좋았다는 이유에서다.

원격 수업의 품질 차이도 격차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선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간 지속됐지만, 팬데믹 첫해인 2020년 정부가 계약제 교사 같은 교육 지원 인력을 3만명 고용하는 등 학생들을 많이 지원했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설명했다.

팬데믹 이전부터 성취도가 하향 또는 정체 흐름을 보였다는 점에서 다른 요인도 거론된다. 2009년부터 2018년까지 OECD 평균 점수는 수학은 6점, 읽기는 3점, 과학은 13점 각각 내렸다.

안드레아스 슐라이허 OECD 교육국장은 코로나19만이 서구 선진국 성취도 하락의 원인은 아니며 많은 OECD 회원국에서 뚜렷했던 추세를 강화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소셜미디어(SNS)도 원인으로 거론된다. OECD 국가의 학생 4명 중 1명꼴로 작년 수학 수업 시간 대부분에서 다른 학생의 디지털기기 사용 때문에 정신이 산만해졌다고 답했다. 이들 응답자는 수학에서 평균 4분의 3학년만큼 성취도가 뒤처졌다고 FT는 전했다.

송세영 선임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