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내 살해 변호사 영장심사…질문에 ‘묵묵부답’ [포착]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대형 로펌 출신 미국 변호사 A씨가 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부싸움 중 둔기로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 A씨가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A씨는 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대형 로펌 출신 미국 변호사 A씨가 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마스크를 쓰고 캡모자와 점퍼로 얼굴을 가린 상태로 출석했다. 앞서 오후 1시45분쯤 성북경찰서 유치장을 나온 A씨는 아내를 살해한 이유와 신고 후 집을 나간 이유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대형 로펌 출신 미국 변호사 A씨가 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지난 3일 오후 7시50분쯤 서울 종로구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부부싸움을 하다가 아내를 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직후 “아내가 머리를 다쳤다”며 직접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사건 현장을 수색하던 중 혈흔이 묻은 둔기와 구타 흔적 등을 발견한 경찰은 범죄 정황을 확인하고 A씨를 추궁했다. 이에 A씨는 변호인을 대동하고 현장에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대형 로펌 출신 미국 변호사 A씨가 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아내의 시신을 부검 의뢰했고, 경부 압박 질식과 저혈량 쇼크일 가능성이 높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받았다.

A씨는 미국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뒤 대형 로펌에서 근무한 변호사로 알려졌다. A씨 부친은 검사 출신으로 전직 다선 국회의원을 지낸 인물로 알려졌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