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서 만나 아기 넘긴 20대 부모… “생사 불분명”

경기남부경찰청 20대 남·여 겸찰 송치

국민일보DB

생후 8일 된 아이를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사람에게 넘긴 20대 친부모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아동복지법 위반(유기·방임) 혐의로 20대 여성 A씨와 남성 B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2021년 12월 25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여아를 출산한 뒤 당시 남자친구였던 아기의 친부 B씨와 공모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터넷을 통해 아이를 데려가겠다는 사람을 찾아 출산 8일 만인 이듬해 1월 2일 서울의 한 카페에서 성인 남녀 3명을 만나 아기를 넘겼다고 진술했다. 당시 B씨는 A씨와 동행한 것으로 파악돼 함께 입건됐다.

아르바이트 등으로 생계를 이어온 A씨는 경제적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아기를 넘기는 대가로 돈을 받진 않았다고 A씨는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4개월이 넘는 수사를 펼쳤지만, A씨로부터 아기를 건네받은 3명에 대한 신원은 끝내 특정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아동의 생사는 여전히 불분명한 상태이다.

경찰은 이번 수사의 유일한 단서였던 A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과거 카카오톡 대화 내역을 복구하는 데에 성공했으나, 아기를 데려간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의 계정은 이미 오래전 탈퇴한 것이어서 가입자 정보 파악 자체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아기를 유기하는 과정에서 금전적 이득을 취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화성시는 지난 6월 “출생 미신고 아동의 생사가 불분명한 사건이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오다 지난 10월 30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