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마트24, 외화환전·시내환급·해외송금을 가능한 디지털ATM 도입

모델이 이마트24의 디지털ATM을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24 제공

이마트24가 외국인 관광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외화환전, 시내환급, 해외송금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디지털ATM을 도입한다. 지난 4일 명동중앙로점과 삼청동점에 디지털ATM을 도입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방문하는 점포를 위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디지털ATM을 통해 비대면 환전 서비스를 1인당 하루 최대 2000달러(미국달러 기준)까지 이용할 수 있다. 미국 달러, 일본 엔화, 유럽 유로화, 중국 위안화 등 총 16개국 통화를 취급한다. 환율은 환전 당일 기준으로 실시간 적용된다.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신분증 진위 여부와 함께 이용자 얼굴과의 일치 여부를 확인한다.

편의점업계 최초로 ‘시내환급’서비스도 제공한다. 글로벌텍스프리(GTF) 사후면세점 매장에서 구입한 상품에 대해 시내에서 바로 내국세를 환급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국내 사후면세점에서 물건을 구입하면 공항에서 환급을 받아야 했다.

이마트24는 향후 해외 송금까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종완 이마트24 서비스플랫폼팀장은 “이번 디지털ATM은 2단계 본인 인증 기능을 갖추고 있어 향후 가상화폐ATM·토큰증권(STO)거래 등까지 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내외국인을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확대함과 동시에 고객 만족과 혜택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