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키헬멧 씌워 철봉으로 폭행…의붓아들 학대한 계부 집유

법원,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
옷걸이용 철봉으로 수십 차례 때려

국민일보 DB.

10대 의붓아들에게 하키 헬멧을 착용하게 하고 온몸을 수십 차례 때린 50대 계부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와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6)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아동학대재범 예방 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들이 휴대전화 게임을 한다거나 공부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하키채나 철봉으로 폭행하고 상해를 입혔다”며 “범행 내용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고 봤다.

다만 “피고인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피해자들이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힌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 인천 남동구 주택에서 의붓아들 B군(16)을 심하게 폭행해 학대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B군이 휴대전화 게임을 몰래 했다며 B군 머리에 하키 헬멧을 씌우고 옷걸이용 철봉으로 온몸을 20~30차례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월 사이에는 B군 동생 C군(12)도 하키채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