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지퍼 열고 “언제든 오라” 식당 여주인 성추행男

경찰, 추적 중

지난 2일 서울 중랑구 한 식당에서 중년 남성이 식당 여주인을 추행하는 모습. KBS 보도화면 캡처

한 중년 남성이 홀로 일하는 식당 여주인을 강제로 추행하고 음담패설까지 한 뒤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식당 여주인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남성 A씨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A씨는 지난 2일 서울 중랑구 한 식당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식당 주인 B씨를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저녁 무렵 식당에 들어와 주변 손님들에게 시비를 걸더니 B씨와 단둘이 남게 되자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B씨를 강제로 껴안고 “한번 만나보자” “지금 같이 나가자” 등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싫다며 뿌리치는 B씨를 뒤쫓아가 손을 강제로 끌어다 잡는가 하면, 바지 앞섶을 열고서는 “지퍼가 열려있으니 언제든 와도 좋다”는 식의 성희롱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시간가량 시달린 B씨가 결국 가족을 부르자 A씨는 B씨 가족에게까지 욕설을 했다고 한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자리를 뜬 뒤였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추적 중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