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 타는 냄새 난다”…김포골드라인 또 출근길 소동

지난달 28일에도 타는 냄새 신고 11건 접수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김포공항역 상행선 승강장이 전동차를 기다리는 승객들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열차에서 출근 시간대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돼 운영사가 조사에 나섰다. 지난달에도 비슷한 신고가 접수돼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6일 철도 운영사 김포골드라인운영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0분쯤 “김포골드라인 열차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 3건이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풍무역에서 김포공항역으로 이동하는 열차에서 매캐한 냄새가 나자 운영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무 타는 듯한 냄새가 나는데도 운영사는 ‘동요하지 말고 이용해 달라’고 안내방송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열차에서 지난달 28일 오전에도 무언가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 11건이 들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신고를 받은 김포골드라인 운영사는 열차를 차량기지로 옮겨 점검했고 합성고무와 철 등을 함유한 열차 제동 패드가 손상되면서 냄새가 난 사실을 파악했다.

운영사는 앞서 열차 바퀴에 붙은 이물질이 마찰을 일으키면서 냄새가 났던 것으로 추정했으나 점검 이후 입장을 정정했다. 이후 정밀점검을 거친 후 열차는 다시 운행에 투입됐다.

운영사는 이날 열차를 다시 차량기지로 옮겨 타는 냄새가 난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운영사 관계자는 “앞서 정밀점검을 하고 제동 패드까지 교체한 뒤에 열차를 다시 투입했으나 또다시 신고가 접수된 상황”이라며 “지난번과 같은 이유인지 먼저 원인을 파악하고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