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기서 이렇게 죽여”…‘건물주 살인 지시’ 영상 나왔다

80대 건물주 살인 교사 혐의를 받는 모텔 업주. YTN 보도화면 캡처

80대 건물주 살인사건과 관련해 살인교사 혐의를 받는 모텔 업주에 대한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가운데 경찰이 살인범에게 범행을 구체적으로 지시하는 모텔 업주의 영상을 새로운 물증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텔 업주 조모(40대)씨가 살인 피의자인 주차관리인 김모(30대)씨에게 살인을 지시한 내용이 담긴 동영상을 조씨 휴대전화에서 발견하고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6일 YT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범행 석 달 전인 지난 8월 촬영된 것으로, 조씨가 김씨에게 건물 옥상과 피해자 사무실 위치 등을 설명하며 살해 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린 정황이 포함됐다.

경찰은 또 범행 직후 김씨가 모텔 곳곳에 묻힌 혈흔을 조씨가 닦아 없애는 장면이 포착된 CCTV도 추가로 확보했다. 앞서 조씨는 “김씨가 코피를 흘린 줄 알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지만 혈흔의 양이 많아 코피라고 보긴 어렵다는 게 경찰 판단이다.

80대 건물주 살인사건. YTN 보도화면 캡처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조씨의 지시와 도움을 받아 지난달 12일 오전 10시쯤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의 한 건물 옥상에서 80대 건물주의 목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피해자 소유 건물 인근의 모텔 주인으로, 피해자로부터 건물 주차장을 임차해 운영 중이었다. 김씨는 해당 모텔의 관리인 및 주차관리원으로 일해 왔다.

조씨는 최근 영등포 쪽방촌 재개발 조합장을 하려고 했지만 피해자가 반대해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와 피해자는 주차장 임대료 문제로 소송전도 벌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적장애인인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리는) 피를 나눈 형제보다 가까운 사이다. 피해자를 죽여야 우리가 산다”는 조씨의 꼬드김에 넘어가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씨의 신병을 확보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