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학폭 강제전학’ 10대, 학교에 흉기 들고 찾아와 체포

국민일보DB

학교 폭력으로 강제 전학 처분을 받은 고교생이 학교에 흉기를 갖고 찾아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특수협박 등 혐의로 A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5일 밝혔다.

A군은 지난 4일 오전 9시34분쯤 경기도 화성시 한 고등학교 복도에서 40대 교사인 B씨와 다른 교사들에게 가방 안에 있는 흉기를 보여주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흉기를 휘두르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장에 있던 한 학생의 태블릿 PC를 파손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A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과거 이 학교에 재학했던 A군은 학교 폭력을 저질러 용인시 소재 다른 고등학교로 강제 전학 처분을 받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이전 학급 담임 교사인 B씨에게 연락해 해당 학급 학생들이 초대된 단체 채팅방에 초대해달라고 요구했으나, B씨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지난 1일 B씨에게 “앞으로 이 반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보여주겠다”는 취지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사흘 뒤인 지난 4일 실제 B씨를 찾아가 소동을 벌였다.

경찰은 A군의 상태를 확인한 후 의왕의 한 병원에 응급입원조치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