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정부에 아부하며 살 순 없어… 역할 하겠다”

김어준 유튜브 채널 ‘뉴스공장’서 밝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정권에 아부하며 살 수는 없다”며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5일 조 전 장관은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신당을 만드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정권에 아부하면서 살 수는 없는 것 아니냐. 침묵할 수 없지 않겠느냐”며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SNS에선 특정 사람에게 신당 업무를 맡겼다는 소문도 돌고 있나본데 그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며 “평생 학자를 소명으로 살았는데 학자 역할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학자의 역할은 끝났구나’라는 생각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선거제 변화에 관계없이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현재 국회는 병립형과 준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가운데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지를 두고 갑론을박 중이다.

현행 준연동형이 유지될 경우 조 전 장관이 뜻 맞는 사람들과 함께 ‘반윤(反尹) 연대’를 구축해 비례정당을 만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선거제가 병립형으로 회귀할 경우 이 같은 가능성이 차단된다.

조 전 장관은 전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는 “민주당 중심으로 용혜인, 고 노회찬 의원 같은 분들이 학익진처럼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콘서트에서 문재인정부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명된 것에 대해 “다 제 잘못이다. 제가 못났고, 눈이 어두웠고, 나이브했다”며 “제가 혜안이 없었다고 말하는 것이 속 편하다”고 밝혔다.

이어 신당 창당에 대한 질문에는 “제가 제 입으로 조국 신당을 만든다고 한 적은 없다”면서도 “평생 학자를 소명으로 생각했지만 2019년 이후 학자로 돌아가는 길이 봉쇄됐고, 슬프지만 학자 역할이 끝난 것으로 직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와 같은 ‘신검부 체제’가 종식돼야 하고, 민생 경제가 추락하는 상황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그것을 위해 돌 하나는 들어야 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했다.

‘신검부’는 야권에서 검찰 중심의 현 정부를 ‘신군부’에 빗대 가리키는 은어다.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의 발언에 언급된 ‘돌’이 국회의원직을 뜻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