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직원들, 세금으로 유럽여행 가고 시계 샀다

권익위, 14개 공공기관서 12억 유용 적발
공공기관 천태만상… 여행가고 시계 사고
각 기관 비위사실 통보해 환수조치 예정


주요 공공기관 직원들이 공금을 사용해 해외여행을 다니고 스마트워치와 개인용 고가 의류 등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유용한 경비만 12억원을 넘었다.

5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간한 ‘시설부대비 집행 실태조사’에 따르면 2020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총 14개 공공기관에서 시설부대비 12억2000여만원이 부적절하게 집행됐다. 시설부대비는 안전용품 구입비, 출장비, 현장 체재비 등 부대비용이다.

적발된 내용을 보면 안전용품 구입비(피복비)를 부당 집행한 경우가 6억4076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출장 여비를 부당하게 수령한 경우가 2억8679만원으로 파악됐다.

허위 거래 명세서를 첨부해 개인 물품을 구입하거나 증빙 서류 없이 중식비 등 950만원을 지출한 경우도 있었다.

사례별로 보면 A 지자체 소속 한 주무관은 총 31번에 걸쳐 496만원 상당을 지출했다. 공사 감독용 의복을 구매한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스포츠 브랜드 의류와 신발을 구매했다.

B 지자체 주무관은 2명이 각 35만원씩 피복비를 사용하는 것처럼 서류를 꾸며내고 실제로는 본인 혼자 70만원을 사용했다.

C 기관 소속 직원 16명은 ‘격려 차원’의 유럽 여행을 떠났다. 네덜란드·독일·벨기에를 다녀오며 출장비 1억1000여만원을 시설 부대비로 결제했다.

D 기관에서는 업무 담당자가 아닌 감사실 직원이 프랑스·스위스 출장에 동행해 해외 출장비 544만원을 끌어다 썼다.

E시 주무관은 관내 문구점에서 사무용품을 구매하는 것처럼 가짜 거래명세서를 쓰고 개당 30만원 상당의 스마트워치 5대를 구매해 사적으로 사용했다.

권익위는 각 기관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해 환수 조치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번 집중 실태조사는 국가철도공단 한국농어촌공사 부산광역시교육청 등 14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