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딸’ 던져 살해한 친모 영장심사…‘묵묵부답’ [포착]

6개월 된 자신의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친모 A씨가 5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부싸움을 하던 중 생후 6개월 된 아기를 아파트 베란다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경찰에 살인 혐의로 체포된 A씨(25)는 5일 광주지방법원에 모습을 나타냈다.

A씨는 외투와 모자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6개월 된 자신의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친모 A씨가 5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할 말이 없느냐’ 등 질문을 받았지만 답을 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A씨는 3일 새벽 6시14분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 15층에서 딸 B양을 베란다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남편과 채무 문제로 다투다가 범행을 벌였다.

경찰은 아파트 1층에서 B양을 발견한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양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지난 1일에도 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B씨와 말다툼을 벌인 뒤 경찰에 가정폭력으로 신고했다.

다만 A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사건화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종결 처리됐다.

경찰은 조울증과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A씨 주장이 사실인지 검증하고 있다.

경찰은 또 부검을 통해 A씨가 딸을 먼저 살해한 뒤 1층으로 던진 것은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