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원 환불받으려면 40만원 더 내라?” 황당한 쇼핑몰


온라인으로 캠핑용 난로를 샀다가 환불을 요청했으나 돈을 돌려받긴커녕 더 많은 돈을 뜯긴 사연이 올라왔다. 포털사이트의 감시가 약한 주말을 틈타 유명 사이트 행세를 하며 돈만 챙기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브랜드의 캠핑용 난로를 사려다 정식 사이트에서는 구매가 불가해 똑같은 가격으로 파는 사이트를 찾아 카드로 결제했다”며 “그쪽에서 (결제) 취소를 하고 ‘정식 사이트를 알려줄 테니 거기서 다시 결제하라’고 하더라. 현금으로 사면 조금 더 저렴하다고 했는데 사기일 줄 몰랐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해당 쇼핑몰과 카카오톡 메신저로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이 쇼핑몰은 국내 유명 아울렛 M사의 이름을 이용했다. 카톡 상담에서 쇼핑몰 측은 “우리가 판매하는 상품은 온라인 수수료, 카드 수수료, 매장 수수료가 전부 빠진 현금 가격이라 주문할 때 상품 금액에 수수료 1000원을 붙여 결제해야 하는데 상품 금액만 결제해줘서 홈페이지에서 주문 접수가 안 되고 있다”며 마치 글쓴이의 주문에 문제가 발생한 것처럼 통보했다. 그러면서 “상품 금액에 수수료 붙여서 다시 결제해줘야 한다. 주문이 접수되면 전에 잘못 결제한 금액은 환불 처리된다”고 요구했다. 글쓴이가 구매한 제품 가격은 40만원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이러한 요구가 이상하다고 느낀 글쓴이는 환불을 요청했다. 하지만 쇼핑몰은 “환불도 40만1000원을 입금해야 가능하다”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홈페이지가 자동이체 시스템이라 고객님이 수수료까지 정확하게 결제하셔야 환불 처리가 된다”고 했다. 글쓴이가 “어떻게 믿고 돈을 다시 보내느냐”고 묻자 “이렇게 큰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하루에도 물건만 몇천 건씩 판다. 굳이 이 돈을 사기치려고 쇼핑몰 운영을 접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글쓴이가 다시 한 번 40만1000원을 입금했으나 환불 처리는 여전히 되지 않았다. 심지어 이번에도 글쓴이가 환불 절차를 제대로 따르지 않아 문제가 생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 번째 입금을 유도했다. 40만1000원을 한 번 더 입금하면서 환불 신청까지 잘 마치면 총 120만2000원을 돌려받을 수 있는 것처럼 이야기했다.

화가 난 글쓴이가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하자 환불 처리해 주겠다고 해놓고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사기로 의심한 글쓴이가 인터넷상에서 발견한 사기 피해 사이트 목록을 보여주자 “사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님밖에 없다”고 말한 뒤 연락이 닿지 않았다. 글쓴이는 총 80만1000원의 손해를 봤다.

그는 “(나도) 나름 꼼꼼하게 보고 사는 편이라 (이럴 줄) 생각도 못했다”며 “같은 피해자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포털 사이트는 주말에 발생한 피해는 책임지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여기가 주말에만 사이트를 운영한다고 했다”며 “80만원이 누구한테는 큰돈일 수 있는데 이런 식으로 사기를 치다니 아직도 어안이 벙벙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비슷한 피해 사례를 공유했다. 이들이 공유한 피해 내용을 보면 수법은 비슷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카드 등으로 결제하면 ‘해당 제품이 품절돼 본사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 ‘현금가로 싸게 살 수 있다’는 식으로 현금 결제를 유도했다. 홈페이지도 유명 쇼핑몰의 도메인을 흉내내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게 만들었다. 결제 후에는 다양한 핑계를 대며 재결제를 계속 요구하는 방식이었다. 피해는 주말에 집중됐다. 이 때문에 포털사이트는 현금 결제를 유도하는 사이트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