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대입구역 폭발물 설치” 메모… 이른 아침 수색 소동

국민일보 그래픽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 ‘폭발물을 설치하겠다’는 메모가 발견됐다. 경찰 수색 결과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분쯤 홍대입구역 남자 화장실에서 ‘폭탄을 설치하겠다. 당해 보라’는 내용의 문구를 담은 종이가 발견됐다는 역 직원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화장실 인근을 통제하고 특공대와 감식반, 비상대기 온콜부대 등을 투입해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수색은 오전 7시쯤 종료됐다.

이번 수색으로 지하철 이용객의 역사 진입을 통제하거나 지하철을 무정차 통과시키지 않았다. 이에 따라 홍대입구역 주변에서 큰 혼잡은 빚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