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돈인 줄” 카지노서 3500만원 ‘칩’ 훔쳐 쓴 중국인

국민일보 DB

제주의 한 카지노에서 다른 관광객이 가진 3500만원 상당의 칩을 훔쳐 쓴 중국인이 지난 3일 출국 직전 경찰에 체포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40대 중국인 A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8시쯤 제주시 한 호텔 카지노에서 다른 중국인 관광객의 카지노 칩 35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한 관광객이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자릴 비우자 테이블에 놓인 그의 카지노 칩을 자신의 보관함에 담아 자리를 떠났다. A씨는 범행 당일 훔친 칩을 모두 탕진했다고 한다.

피해자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에 대해 출국금지 조처를 한 뒤 사건 이튿날 오후 2시20분쯤 제주국제공항에서 중국으로 출국하려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내 돈인 줄 알았다. 남은 돈인 줄 알았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