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 퇴진당’ 만들면 명분·실리 다 얻는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청주지법에서 열린 '청주 간첩단 사건' 증인으로 출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우당(友黨)으로서 가칭 ‘윤석열 퇴진당’을 만든다면 명분과 실리를 다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4일 주장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청주지법에서 열린 ‘청주 간첩단 사건’ 증인으로 출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나뿐만 아니라 윤정부 잘못된 정책과 싸워나가는 모든 세력 연대”라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송 전 대표는 “이준석 전 대표와 같은 당을 하거나 연합을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송 전 대표는 “검찰 세력이 주도하는 가짜 보수가 아니라 경제를 알고, 세상을 아는 이 전 대표와 같은 합리적 보수와 상생의 정치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이어 “윤석열 퇴진을 목표로 하는 신당 창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선거제도 개편을 지켜볼 수밖에 없다”며 “그것을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전 대표는 이날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충북동지회 손모(49)씨 등 3명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송 전 대표는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시절 손씨 등과 나눈 대화가 문제 돼 검찰로부터 증인 출석 요구를 받았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