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故문빈 추모공간 폐쇄…소속사 “금전적 이해관계 없다”

아스트로 문빈. 판타지오 제공

그룹 ‘아스트로’ 멤버인 문빈을 추모하기 위해 전북 고창 한 절에 마련됐던 추모 공간이 팬들의 항의 끝에 폐쇄됐다.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는 3일 밤 팬카페에 “아로하(아스트로 팬덤명) 여러분의 의견에 따라 선운사 달의 공간(추모 공간)을 3일 저녁 8시부로 즉각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달의 공간은 문빈에 대한 팬들의 추모를 위해 지난 2일 개방된 공간이다. 기존에는 남한산성 인근 절에 추모 공간이 조성됐으나 최근 이전을 결정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소속사가 선운사 측과 계약을 맺고 달의 공간을 운영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일부 팬들은 “판타지오는 빈이의 추모 공간을 서울에서 4시간 넘게 떨어진 깊은 산속으로 보내면서 그의 생전 애장품을 전시하겠다고 공지했다”며 “판타지오는 선운사라는 절과 지난 9월 업무협정을 맺었다”고 주장했다.

판타지오는 “사실이 아닌 내용이 SNS에서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다”며 “판타지오는 선운사와 그 어떠한 종류의 협정, 협약, 계약을 맺은 바 없고 어떠한 금전적 이해관계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달의 공간을 선운사로 이전하게 된 계기는 동절기 방문객들의 안전 우려와 문빈군의 영구위패 안치를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당사 임직원들은 오직 문빈군을 위하는 마음으로 며칠간 손수 공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다”며 “문빈군에 대한 판타지오 임직원의 마음을 부디 거짓으로 왜곡하고 선동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판타지오는 향후 사실이 아닌 루머에 대해선 강경하게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빈은 앞서 지난 4월 서울 강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판타지오는 팬들을 위한 추모공간을 운영해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