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공원 벤치서 숨진 86세 할머니…친아들이 내다버렸다

일본에서 80대 노모를 공원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50대 아들. 일본 TBS 보도화면 캡처

일본에서 고령의 어머니를 공원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아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3일 일본 NHK 등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지난달 30일 오후 미야기현에서 무직 남성 마츠다 이치아키(57)를 체포했다.

마츠다는 지난달 14일 간병이 필요한 상태의 노모 마츠다 도키이(86)를 자택 근처 공원에 유기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소방 당국은 당일 새벽 “고령의 여성이 공원의 벤치에 누워 있는데 반응을 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심정지 상태인 마츠다 도키이를 발견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일본에서 80대 노모를 공원에 유기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50대 아들. 일본 NHK 보도화면 캡처

경찰은 시신에서 신원을 특정할 수 있는 소지품을 발견하지 못해 초기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마츠다는 10월 말쯤 경찰이 자택에 방문하자 “어머니가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수사 끝에 마츠다가 모친을 직접 공원 벤치에 데려갔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그를 체포했다. 마츠다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츠다는 2014년부터 부모와 함께 살다 올해 봄 부친이 사망한 이후 모친과 단둘이 지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마츠다가 모친을 유기한 이유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