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 논란’ 광장시장에…서울시, ‘암행단속’ 나선다

유튜브 채널 '희철리즘' 영상. 유튜브 캡처

서울시가 최근 바가지요금 논란을 일으킨 광장시장에 정량표기제를 도입하는 등 특별 대책을 내놨다.

시와 상인회는 신분을 숨긴 단속원(미스터리쇼퍼)을 시장에 보내 점검하는 ‘암행 단속’도 실시키로 했다.

시는 광장시장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해 종로구와 광장전통시장상인회, 먹거리노점상우회와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우선 메뉴판에 제품의 중량과 가격을 함께 적는 ‘정량 표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소비자 이해를 돕고, 부실한 음식 구성을 예방하겠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육회를 파는 점포는 앞으로 음식 가격을 ‘1만9000원(200g)’ ‘2만8000원(300g)’ 등으로 표시해야 한다.

시는 이달 중 상인들과 품목 협의를 거친 뒤 내년 상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또 미스터리쇼퍼를 상시 파견해 바가지요금과 강매, 불친절 행위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규정을 위반한 점포를 적발하면 상인회에 알려 영업정지 등 제재를 받도록 한다.

상인회도 시장 내 점포를 수시로 점검해 규정을 위반한 업체에는 영업정지 등 제재를 내릴 방침이다.

물가 상승 등으로 일부 음식 가격 조정이 필요하다면 시와 종로구, 상인회가 참여하는 ‘사전가격협의체’를 구성해 가격 인상 폭과 시기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그간 음식 가격은 노점상 합의로만 결정됐다.

시는 이와 관련해 “관이 가격 결정에 개입하지 않되 인근 시장 가격 동향 등을 지원해 물가 안정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상인회는 상인 대상 서비스 교육을 월 1회에서 2회로 늘리기로 했다.

바가지요금을 포함한 현금결제 유도 금지 등 상거래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 대표 명소인 광장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해 대안을 다각도로 마련하고 추진하겠다”며 “광장시장이 관광객과 젊은 세대들이 계속 믿고 찾을 수 있는 시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인회는 지난달 한 유튜버에게 부실한 음식을 제공했다가 ‘바가지’ 논란을 부른 전집에 대해 영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렸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