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진압중 순직’ 고 임성철 소방장 영결식 5일 엄수

김성중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제주도 간부공무원들이 2일 고 임성철 소방장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제주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故임성철(29) 소방장 영결식이 5일 제주도장(葬)으로 치러진다.

제주도는 지난 1일 새벽 서귀포시 표선면 화재 현장에서 불을 끄다 숨진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고 임성철 소방장에 대한 영결식을 5일 오전 10시 한라체육관에서 제주도장(葬)으로 엄수한다고 3일 밝혔다.

영결식 당일 오전 5시30분 발인 후 표선 119센터와 생가, 화북성당 등을 거쳐 영결식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3시경 국립제주호국원에서 안장식을 진행한다.

제주도는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을 기억하고 애도하기 위해 1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1층 회의실에 합동분향소를 마련했다.

분향소에는 고인을 추모하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동료를 잃은 소방공무원들도 근조 리본을 달고 침통한 표정으로 분향소를 지키고 있다.

김성중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제주도청 간부 공무원들도 분향소를 찾아 헌화·분향했다. 합동분향소는 4일 밤 11시까지 운영된다.

제주도청 홈페이지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관에는 3일 현재까지 1만5000명이 헌화하며 고 임성철 소방장을 추모했다.

도는 오는 7일까지 순직 소방공무원 애도기간을 운영한다. 도내 전 공공기관에 조기를 게양하고, 모든 공직자가 근조리본을 패용한다.

고 임성철 소방장은 지난 1일 오전 1시쯤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창고(50㎡) 화재 현장에 출동해 불을 끄던 중 창고 외벽 콘크리트 구조물에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일 화재 현장에 선착대로 가장 먼저 도착한 그는 불이 난 창고 옆에 붙은 주택에 있던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킨 후 진압에 나섰다 변을 당했다.

제주가 고향인 임성철 소방장은 2019년 5월 경남 창원에서 소방에 입문한 뒤 2021년 10월부터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에서 근무해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