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사태 격분” 파리 흉기난동… 관광객 1명 사망

프랑스 파리 비르하켐 다리 전경. frenchmoments 홈페이지 캡처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한 괴한이 관광객들을 공격해 최소 1명이 숨졌다.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되기 전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를 외치기도 했다.

AFP통신은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괴한이 관광객들을 공격해 최소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용의자는 프랑스에서 태어난 프랑스인이다. 체포되기 전 ‘알라후 아크바르’를 외쳤다고 경찰 소식통은 전했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센강을 가로지르는 비르하켐 다리 인근이다. 비르하켐 다리는 관광의 메카 에펠탑에서 직선거리로 600m 떨어져 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8시쯤 비르하켐 다리 인근 센강변에서 아내와 함께 있던 필리핀 태생 독일인 관광객의 등과 어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경찰에 쫓기면서도 다른 관광객 2명을 둔기로 공격했다. 영국 국적인 부상자 1명은 아내, 아들과 함께 걷다가 망치로 머리를 맞았다고 프랑스 언론은 보도했다.

경찰은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쏴 용의자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프랑스 대테러 검찰이 용의자의 살인 혐의를 수사하기로 했다. 용의자는 경찰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팔레스타인에서 너무 많은 무슬림이 죽어가고 있다”며 “가자지구 상황에 대해서도 분노한다”고 말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파리 외곽에 거주하는 26세 남성이며 2016년 또 다른 공격을 계획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프랑스 정부의 잠재적 위험인물 명단에 올라 있었다. 다르마냉 장관은 그가 심각한 정신적 문제로 약물치료를 받고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