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향해 “죽인다, 일로 와!”…20대 아들 흉기 난동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재판부 “피고인, 정신질환이 있어”

국민일보DB

아버지와 말다툼하다 흉기를 들고 협박하고 자리를 피하려는 아버지의 차량으로 달려들기까지 한 20대 아들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송종선 부장판사는 특수존속협박, 특정범죄가중법상 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5)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을 명령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월 11일 강원도 춘천시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B씨(53)에게 흉기를 보이며 “당장 (집으로) 올라오라”고 소리치는 등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또 싸움을 피하기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하려던 B씨에게 달려들고, 주먹으로 조수석 유리창을 여러 차례 두드리거나 문을 강제로 열며 고함치는 등 협박한 혐의도 있다.

조사 결과 우연히 만난 아들 친구로부터 ‘아버지를 죽이겠다’는 아들의 발언을 전해 들은 B씨가 A씨를 훈계하면서 두 사람 간 말다툼이 벌어졌고, 화를 참지 못한 A씨가 결국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송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위험한 물건으로 아버지를 협박해 비난 가능성이 크고 죄책도 무겁다”며 “피해자가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과 피고인에게 정신질환이 있고 적극적으로 치료받을 의지를 보이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