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혈압 50대, 운동하다 심정지…‘비번’ 소방관이 살렸다

인천공단소방서 고잔119안전센터 소속 송기춘 소방위, 응급조치로 인명 구조

지난 11월 27일 인천 연수체육공원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하는 송기춘 소방위. 연합뉴스

추운 날씨에 운동을 하던 50대 남성이 심정지로 쓰러진 상황에 때마침 같은 장소에 있던 소방 공무원이 즉각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해 살려냈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A씨(52)는 지난달 20일 오전 10시쯤 집 근처 실내 배드민턴장에서 동호회원들과 경기를 하던 중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쓰러졌다. 비번을 맞아 동호회원들과 배드민턴을 치던 인천공단소방서 고잔119안전센터 소속 송기춘(53) 소방위가 즉시 달려와 응급조치를 해 목숨을 구했다.

당시 A씨는 위험한 상태였다. 송 소방위의 흉부압박 후 금방 눈을 뜨고 호흡을 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다시 심정지가 왔다. 과거 구급대원으로 12년간 근무한 송 소방위는 배드민턴장 안에 있는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이용해 심폐소생술을 계속했다. 동시에 동호회원들에게 119 구급대에 연락해줄 것을 요청했다.

송 소방위는 “심장충격기의 패드를 하나는 우측 쇄골에 붙이고 다른 하나는 좌측 늑골 아래에 붙여 세팅을 끝냈을 때 구급대원이 도착했다”며 “흉부 압박을 중단하지 않고 유지하면서 신속하게 응급실로 이송할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송기춘 소방위. 인천공단소방서 고잔119안전센터 제공, 연합뉴스

A씨는 “운동을 4년 정도 해왔지만, 고혈압이 있어 추운 날에 무리한 게 원인이었다”며 “만약 초반에 (송 소방위의) 응급처치가 없었다면 큰일 났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인하대병원으로 급히 옮겨져 사흘간 입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한 뒤 지난 주말 퇴원했다고 한다.

배드민턴 실력이 좋아 동호회 내에서 에이스로 꼽히는 송 소방위는 A씨 사고 발생 일주일 뒤인 지난달 27일 동호회원들을 상대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진행했다. 직접 모형을 가져와 같은 상황이 발생했을 때 회원들이 직접 응급조치를 할 수 있도록 방법을 설명해줬다.

송 소방위는 “A씨가 당시 호흡이 없고 동공도 풀려서 (상태가) 심각했다. 만약 아무도 응급조치를 안 했다면 운명했을 것”이라며 “그분이 지난 주말에 퇴원하셔서 저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전화주셨는데 참 다행이었다”고 얘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