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가봄] 풀뿌리 게임사 집결…인디게임 축제 ‘버닝비버’

스마일게이트 퓨처랩이 이달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아트홀 1관에서 인디게임·컬처 페스티벌 ‘버닝비버 2023’을 개최한다.

국내 게임 산업의 미래를 주도할 인디 게임이 한 자리에 모였다.

스마일게이트 퓨처랩은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아트홀 1관에서 인디게임·컬처 페스티벌 ‘버닝비버 2023’을 개최한다.

버닝비버는 인디게임 창작자와 종사자, 대중이 함께 즐기는 오프라인 전시회다. 국내 인디 게임 개발의 저변을 확대 및 지원한다는 취지로 기획된 행사다. 지난해 처음 시작해 서울 최대 규모의 인디 게임 컬처·페스티벌로 발돋움했다.

입장 전 줄을 서고 있는 관람객들.

관람객들은 90개의 인디게임 체험 부스, 기획 전시, 굿즈 스토어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비버월드로의 모험’이라는 세계관을 통해 각자 행사 퀘스트를 달성하고 굿즈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참여팀의 전시작 중 10개 작품을 미리 만날 수 있는 ‘ver 0.01’ 기획 전시가 상시 진행된다. 관람객은 10종 전시작을 프로토 타입으로 체험하고 초기 개발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초기 화면에는 개발진의 인터뷰와 플레이 영상이 담겨있어 관람객의 궁금증을 해소한다.

개막 첫 날은 특히 초등학생 자녀와 함께 방문한 부모 참가자가 많았다. 아이와 함께 게임을 즐기고 미래 개발자의 꿈을 응원하기도 했다. 아울러 남녀불문 게이머들이 곳곳에서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산나비' 부스 앞에 줄을 선 관람객.

가장 인기가 많은 부스는 ‘산나비’다. 부스는 오픈 1시간도 되지 않아 수용 인원을 초과해 관람객들이 빽빽하게 줄을 섰다. 산나비는 한국 인디게임 개발사 원더포션이 개발한 2D 플랫포머 액션 게임으로 지난 9월 출시했다. 특히 인디 게임으로 흥행에 성공한 대표작으로 주목 받았다. 최근에는 작품성을 인정받아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BIC)’ 3관왕, ‘대한민국 게임대상’ 인디게임 부문을 수상하는 업적을 이루기도 했다.

관람객 A씨가 현장에서 전시된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인플루언서들과 함께하는 행사도 준비돼 있다. 게이머는 게임 시연회, 사인회, 토크쇼 등을 매일 다른 인플루언서와 즐길 수 있다. 또한 일반 관람이 종료된 저녁에는 ‘비버들의 밤’ 네트워킹 행사를 열어 버닝비버에 참가한 창작자들이 만찬과 함께 서로의 전시작을 시연하고 피드백을 주고받는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현장을 방문한 박소진(여·29) 씨와 정소원(여·24) 씨는 “좋아하는 스트리머 덕에 행사를 알게 돼 방문했다. 아직 사람이 많이 몰리지는 않았는데 구경하는 맛이 있다. 평소 게임을 잘하는 편은 아니지만 쉽고 재밌는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현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은 체험한 게임 중 스튜디오 안의 퍼즐 게임 ‘고스티드’를 추천하면서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간단한 조작법과 약간의 풀이를 필요로 하는 게임이다. 실제로 핸드폰에 직접 설치해 즐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람객인 최모 씨(남·24)는 “자유롭게 둘러보고 체험해보고 싶은 게임은 대체로 하고 있다”며 “미로게임, 2인 협력 게임 등을 해봤다. 나름 괜찮게 체험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