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생 망가뜨려 주겠다” 수능 감독관에 폭언 학부모 고발

서울시교육청 “오늘 고발장 접수”
학부모, 경찰 출신 스타강사이자 변호사로 알려져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종로학원 본사 대입수능 분석 상황실에서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이사를 비롯한 강사들이 수능 국어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은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부정행위로 자녀가 적발되자 감독관의 학교로 찾아가 폭언한 학부모를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수능 부정행위 적발 감독관에 대한 교권 침해 학부모를 1일 오후 협박, 명예훼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 양천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 출신 경찰공무원 학원 강사이자 변호사로 알려진 학부모 A씨는 수능 다음날인 지난달 17일 감독관이었던 교사의 학교로 찾아가 “내가 변호사인데 우리 아이 인생을 망가뜨렸으니 네 인생도 망가뜨려 주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자녀는 수능 당일 서울의 한 학교에서 수능 시험 종료 벨이 울린 후 마킹하려하다가 감독관에게 부정행위로 적발당했다. A씨는 17일 관할 교육지원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A씨 아내는 지난달 21일 학교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27일 자신의 인터넷 카페에 입장문을 올리고 “1인 시위가 해당 선생님을 많이 놀라게 한 것 같아 죄송하다”며 “변호사인 것을 언급한 것은 (마킹 행위에 대한) ‘고의’와 ‘과실’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며 협박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경찰공무원 준비생들에게 스타강사로 알려져 있다.

그러면서도 자녀의 부정행위에 대해서는 “저희 아이는 종료령 후에 답안을 작성한 일이 없다. 주위 학생 3명이 종료령 중에 감독관이 손을 쳤다고 진술했고, 이 내용을 교육부 부정행위 심의위원회에 내용증명으로 보냈다. 종료령 후에 필기구를 내려놓는 동작을 감독관이 오인해서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