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 연말 이웃사랑성금 500억원 전달… 누적 8200억원


삼성이 연말을 맞아 이웃사랑성금 50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삼성은 1일 서울 중구에 있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관에서 연말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최영무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서준영·황준 삼성전자 사원대표 등이 참석했다.

올해 성금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에스원 등 23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지난해에 이어 회사 기금 외에 23개 관계사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기부금도 성금에 포함됐다.

삼성은 IMF 경제위기 직후인 1999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연말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하고 있다. 1999년 당시 100억원이던 성금 규모는 2012년부터 500억원으로 늘어났다. 올해까지 누적 성금은 8200억원이다.

삼성 관계자는 “올해 경기 부진으로 반도체 사업이 적자로 전환하는 등 경영 환경이 어려운 와중에도 연말 성금 규모를 작년과 같은 500억원으로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삼성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김병준 회장은 “어려운 경제 여건이 지속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이 많아졌다”며 “삼성이 기탁한 소중한 성금은 우리 이웃들이 더 나은 삶을 꿈꾸고 보다 밝은 미래를 만들어 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유니세프, 푸른나무재단,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등 비정부기구(NGO) 8곳과 함께 제작한 2024년도 탁상달력 29만개를 구입해 임직원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달력에는 삼성과 NGO가 함께하는 청소년 학습지원, 취약계층 어린이 지원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사업 소개와 활동사진이 담겨 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