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크라 “4000km 떨어진 러 시베리아 화물열차 공격”

입력 : 2023-12-01 10:56/수정 : 2023-12-01 10:58
30일(현지시간) 군 사령관들에게 보고받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이 국경에서 4000㎞ 떨어진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의 화물열차를 공격했다고 로이터와 CNN, 블룸버그 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의 한 소식통은 이들 매체에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이 밤사이 폭발 장치 4개를 이용, 몽골 바이칼 호수 북동부 세베로무이스키 인근 터널을 통과하던 화물열차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SBU는 이 화물열차가 다니는 바이칼-아무르 노선이 군수품 수송에 사용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우크라이나 소식통은 이 철도가 “러시아와 중국을 잇는 유일한 간선 철도”라며 “이번 폭파는 또 한 번의 SBU 작전 성공 사례”라고 밝혔다.

중국과 국경 북부에서 운행되는 바이칼-아무르 철도와 시베리아횡단 철도는 시베리아를 관통하는 러시아의 주요 물류망이다. 두 노선이 지난해 취급한 물동량은 1억4900만t이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6500㎞ 떨어진 지역에서 발생한 이번 공격은 SBU가 러시아 본토 깊숙한 곳까지 작전을 수행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SBU는 러시아에 대한 표적 공격의 배후로 지목돼 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크림반도로 미사일을 운반하던 러시아 해군 소속 초계함에 대한 드론 공격도 SBU가 주도했다.

러시아 조사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29일 밤 몽골과 접경지역인 부랴티야에서 연료를 싣고 가던 열차에 불이 났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화재원인은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송세영 선임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