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韓경제 살아나나… 11월 수출서 ‘2개월 연속 플러스’

월간 무역수지 6개월 연속 흑자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에서 지난 8월 1일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월간 수출이 2개월 연속으로 ‘플러스’ 기조를 이어갔다. 우리나라의 주력 상품인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8월 이후 1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무역수지는 6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11월 수출입 동향을 보면, 수출액은 558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7.8% 증가했다. 수출액은 지난 1월 463억 달러까지 떨어졌지만 꾸준하게 상승해 11월 연중 최고치를 새로 썼다.

반도체 업황 악화와 대(對)중국 수출 부진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9월까지 12개월 연속 감소했던 월간 수출이 10월부터 회복으로 돌아선 셈이다. 11월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9% 증가한 95억 달러로 집계됐다.

11월 수입액은 520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1.6% 감소했다. 수출이 늘고 수입이 줄어든 11월 무역수지는 38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 6월 이후 6개월 연속 흑자를 썼고, 2021년 9월 이후 26개월 만에 최대 규모로 늘어났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5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