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속보] 한은, 내년 성장률 전망 낮추며 기준금리 7연속 3.5% 동결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은 2.4%→2.6%로 높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30일 기준금리를 또 3.50%로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2%에서 2.1%로 내려 잡았다. 경기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다고 보고 무리하게 금리를 인상할 경우 실물 경제 부담을 키울 수 있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9시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어 현재 기준금리를 조정 없이 기존대로 유지했다. 2, 4, 5, 7, 8, 10월에 이어 7번째 동결이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낮아지고 국제 유가 안정 등으로 물가 여건이 나쁘지 않은 점 등이 한은의 인상 압박을 줄였다. 특히 경기 회복세가 기대에 못 미치는 상황에서 가계대출 부담 등을 이유로 추가 인상을 하기 어렵다는 판단이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이날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대로 1.4%로 유지했지만, 내년 성장률은 2.2%에서 2.1%로 낮췄다.

다만 경기 부양 효과 등을 고려해 한은이 미국보다 먼저 기준금리를 낮추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5.25∼5.50%)과 한국의 기준금리 역전 폭은 이미 사상 최대 수준인 2%포인트(p)까지 벌어져 있는 상황이다.

물가 상승 우려도 여전하다. 한은은 이날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예상치를 2.4%에서 2.6%로 올렸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