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BTS ‘동생라인’도 내달 입대… 11~12일 전망

지난해 3월 서울에서 열린 BTS의 콘서트 무대. 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동생라인’인 RM, 뷔, 지민, 정국 네 멤버가 다음 달 모두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다.

BTS는 지난해 12월 맏형 진이 입대한 후 제이홉이 그 뒤를 이어 지난 4월 입대했다. 슈가는 지난 9월부터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시작했다. ‘형라인’에 이어 나머지 4명의 멤버도 입대하면 전원이 병역 의무를 이행하게 된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네 멤버의 정확한 입대 날짜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29일 가요계에 따르면 RM과 뷔는 12월 11일, 지민과 정국은 12월 12일 각각 입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전역 예정일은 오는 2025년 6월이다.

앞서 빅히트뮤직은 지난 22일 “RM, 지민, 뷔, 정국이 병역 의무 이행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음을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BTS는 군 복무를 마친 뒤인 오는 2025년 팀 활동 재개를 희망하고 있다. 남은 네 멤버도 모두 비슷한 시기에 입대를 결정하면서 이 같은 목표는 현실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막내 정국은 전날 ‘2023 마마 어워즈’에 참석해 영상으로 전한 대상 수상 소감으로 “곧 더 큰 하나가 돼 만날 것”이라며 “그때까지 건강하고 매 순간 행복하게 보내시라.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만나길 기다리고 있겠다”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