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의 기적’…인도 붕괴 터널 속 41명, 17일만에 구조

공사중 터널 붕괴로 41명 고립
파이프 통해 물·식량 공급
17일 간 사투 끝에 전원 생환

인도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 고속도로 터널 붕괴 사고 현장에서 28일(현지시간) 구조된 인부와 가족들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비좁은 관에서 인부들이 빠져나오자 현장에선 울음과 환호가 뒤섞였다. 인도 북부 히말라야산맥 지역에서 공사 중이던 터널이 붕괴해 그 안에 갇혔던 인부 41명이 28일(현지시간) 모두 구조됐다. 붕괴 17일 만이다.

BBC는 인도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 고속도로 터널 붕괴 사고 현장에서 인부들이 한 명씩 구조용 철제관을 통해 터널을 빠져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나오는 즉시 대기중이던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 당시 인부들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사고는 지난 12일 오전 6~7시쯤 건설 중인 고속도로 터널에서 발생했다.

터널 입구에서 200m가량 떨어진 지점, 약 60m 길이의 천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내려 작업을 하던 인부 41명이 2㎞ 길이의 터널 구간에 고립됐다.

사고 직후 구조팀은 이전부터 연결돼 있던 관을 이용해 산소와 비상식품, 물 등을 공급했다. 또 이보다 조금 더 큰 직경 15㎝의 관을 잔해 속으로 투입해 지난주부터 따뜻한 음식과 약품, 생필품을 공급했다.

인도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 고속도로 터널 붕괴 사고 현장의 모습. AFP 연합뉴스

구조는 여러 차례 난관을 겪었다. 먼저 구조팀은 인부들이 빠져나올 수 있는 직경 80㎝의 철제관을 잔해 속으로 수평으로 투입하는 드릴 작업을 진행했다. 그러나 잔해 속 금속과 돌로 인해 여러 차례 기계가 고장이 나는 바람에 구조가 지연됐다.

결국 구조대원들은 지난 24일부터 손으로 잔해 속 통로를 만들어 철제관을 계속 투입했다. 철제관은 28일 오후 인부들이 갇힌 공간에 이르렀다.

이날 구조 현장에 몰려든 사람들은 “터널에 갇혀 있는 이들은 우리의 형제들이다. 그들이 나올 때까지 이곳을 지키겠다”고 말했다고 BBC가 전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현지 언론을 통해 “그들의 용기와 인내심이 모든 사람에게 본보기가 됐다”며 “이번 구조 작업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놀라운 인류애와 팀워크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