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서 더듬이가 ‘쑥’… 창원 고교서 또 ‘벌레 급식’

23일·27일 급식에 벌레 섞여 나와
“급식소 리모델링으로 도시락 배급 중”
창원시, 사실 파악 후 시정조치 방침

반찬 속에 섞여 있는 벌레 한 마리. 29일 경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23일 창원시 A 고등학교 급식 반찬에서 벌레 한 마리가 나왔다. 온라인 캡처

경남 창원지역 한 고등학교의 급식에서 나흘 간격으로 벌레가 나와 교육 당국이 대응에 나섰다.

29일 경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창원시 A고등학교 급식 반찬에서 벌레 한 마리가 나왔다. 이 학교는 학생 500여명에게 급식을 하고 있다.

한 학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을 보면 급식 반찬으로 나온 새송이 볶음 가운데 더듬이가 선명한 벌레 한 마리가 섞여 있다. 벌레가 나온 이후 학교 측은 곧바로 배식을 중단하고 빵과 우유 등으로 급식을 대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나흘 후인 27일에도 이 학교 급식에서 벌레가 또 발견됐다.

학교 관계자는 “급식소 공사로 인해 위탁업체로부터 도시락을 받아 지난 17일부터 학생에게 배식하던 중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해당 업체와 계약이 처음이고 현재 추후 조처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고등학교는 학교장 명의로 학부모들에게 사과문을 보냈다.

학교 측은 “지난 목요일(23일) 위생불량 사고 후 급식업체에 항의해 보다 청결한 급식을 약속받았지만 27일 도시락에서 또 이물질이 발견됐다”며 “학부모님께 심려를 끼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교육청과 긴급대책회의를 진행 중이며 사고와 관련한 후속 절차에 대해서는 문자로 추후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위탁업체를 관리하는 창원시 측은 사실관계 파악 후 시정명령 등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위탁업체를 불시에 방문한 창원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업체 위생 상태는 나쁘지 않았으나 (벌레가 나올 수 있는) 산에 둘러싸인 곳’이라고 교육청에 보고했다고 한다.

경남교육청은 경남 지역 위탁업체를 대상으로 위생에 보다 신경 써 줄 것으로 당부하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