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프랑스 르피가로 “韓·사우디, 엑스포 투표서 접전 예상”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전에 나선 시민단체 회원들이 2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센강 유람선 선착장에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를 둔 프랑스의 유력 일간지 르피가로가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투표에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접전을 예상했다.

르피가로는 27일(현지시간) “한국과 사우디가 2030년 엑스포 유치 경쟁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일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2개월 전만 해도 사우디에 유리한 흐름이었지만, 한국의 성공적인 홍보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르피가로는 사우디의 약점에 대해 지난달 7일 이스라엘을 공격해 민간인을 살해‧납치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에 대해 비판하지 않은 외교적 입지, 선거‧헌법을 치르지 않는 군주국이자 석유 생산으로 국부를 쌓는 탄소 집약적 국가라는 점을 지적했다.

또 “1차 투표에서 사우디가 한국보다 앞설 수 있지만, 2차 투표에서 찬성 95표, 반대 67표, 기권 1표로 한국이 앞설 것”이라는 우리 대표단 관계자의 말을 인용했다.

프랑스를 방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034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과 2029년 동계아시안게임을 유치한 사우디가 최근 욕심을 부리고 있어 한국에 상당한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르피가로는 반 전 총장의 발언도 실었다.

2030년 엑스포 개최지는 프랑스 파리에서 28일 열리는 BIE 총회에서 182개 회원국의 무기명 투표로 결정된다. 후보지는 한국의 부산,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다. ‘부산과 리야드의 2파전’이라는 전망이 힘을 받는다.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지는 개최지로 확정된다. 분담금을 내지 못해 투표권을 획득하지 못한 회원국도 있는 만큼 투표에 실제로 참여할 국가는 179~180개국으로 전망된다.

후보지 중 어느 곳도 3분의 2 득표율에 실패하면 최하위 주자를 뺀 상위 2개국으로 압축돼 2차 투표에 들어간다. 2차 투표는 부산과 리야드의 2파전으로 압축될 가능성이 있다. 한국시간으로 29일 0시30분(현지시간 28일 오후 4시30분) 전후에 최종 결과가 나올 수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5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