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머리에 다리 내려찍기 한 태권도 관장…학대 유죄

법원, 벌금 500만원 선고

국민일보DB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7살 아이의 머리를 다리 내려찍기 기술로 때린 30대 태권도장 관장이 아동학대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태권도장 관장 A씨(37)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24일 오후 5시25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태권도장에서 관원 B군(7)을 때려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조용히 하라고 지시했는데도 말을 듣지 않았다며 다리를 들어 위에서 아래로 내려찍는 기술로 B군 머리를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태권도장 관장으로서 관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교육할 책임이 있다”며 “범행 내용을 보면 죄질이 불량하다”고 질타했다.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면서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과거에 다른 범죄로 한 차례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과 외 다른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벌금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