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억 로또 1등 당첨금 찾아가세요”…내년 1월 15일 기한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인천 중구 한 복권판매점에서 팔린 1등짜리 로또복권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해당 복권의 당첨금은 15억3508만3280원이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올해 1월 14일 추첨한 로또복권 1050회차 미수령 당첨금 지급기한이 한 달여밖에 남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1050회 1등 당첨자는 총 17명으로 서울과 경기도, 인천, 부산, 충남, 경북 등 11개 지역에서 나왔다.

당첨 번호는 ‘6, 12, 31, 35, 38, 43’이며 판매 장소는 인천 중구 소재 한 복권판매점이다.

같은 회차 로또복권 2등 당첨금 역시 미수령 상태로 남아 있다.

1050회 로또복권 2등 당첨금액은 6213만4324원으로 당첨 번호는 ‘6, 12, 31, 35, 38, 43’ 및 보너스 번호 17이다.

이 복권은 울산 중구의 한 복권판매점에서 팔렸다.

로또복권 당첨금은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수령해야 한다.

1050회 지급기한은 2024년 1월 15일까지다.

지급기한이 만료된 당첨금은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전액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안정지원사업, 장학사업,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 등 공익사업에 사용된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