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이어 어미까지… 기르던 고양이 12층서 던진 30대

키우던 고양이, 술 취해 이유없이 던져…불구속기소

경남 김해에서 건물 12층에서 추락한 고양이 두 마리가 현장에서 즉사했다. 동물권행동 '카라' 인스타그램 캡처

경남 김해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 고층에서 키우던 고양이 두 마리를 내던져 숨지게 한 30대 남성이 불구속 기소됐다.

창원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최미화)는 고양이를 오피스텔 건물 밖으로 던져 살해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30대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김해의 한 오피스텔 12층에서 42m 아래로 기르던 고양이 2마리를 던져 죽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별다른 이유 없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 김해의 한 건물에서 새끼 고양이가 떨어지고 2분여 뒤 어미 고양이까지 추락해 숨진 모습. 경찰 제공, 연합뉴스

앞서 동물권행동 ‘카라’는 고양이를 잔인하게 내던져 죽인 사람을 처벌해 달라며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카라 측은 목격자를 인용해 “갑자기 ‘퍽’ 하는 소리가 나서 보니 (새끼) 고양이가 바닥에 떨어진 채 발작을 일으키고 있었고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건물 위를 바라보니 어떤 사람이 창밖에 (다른) 고양이를 들고 있었다. 고양이는 다리로 그 사람의 팔을 붙잡고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 사람은 손으로 고양이의 다리를 하나하나 떼어내더니 이내 두 손으로 고양이를 아래로 던졌다고 한다”며 “새끼 고양이가 먼저 던져졌고, 이후 어미로 보이는 고양이까지 바닥에 던져졌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