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고 남은 프로포폴 모아 제 팔에 주사한 대학병원 전공의

검찰, 서울 대형병원 마취과 전공의 불구속 기소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환자에게 투여하고 남은 프로포폴을 ‘셀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의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희영)는 지난 24일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대학병원 전공의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서울의 한 대형병원 마취과 레지던트(전공의)로 근무하면서 올해 초부터 3월까지 환자들에게 사용하고 용기에 남은 수술용 프로포폴을 모아 자신에게 주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지난 6월 이후 관련 수사에 착수해 검찰로 사건을 송치했다.

A씨는 범행 사실이 발각되자 병원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에 의한 사회적 폐해가 크고 마약류 셀프 처방으로 의료인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