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나니 들어가라”는 말에 격분해 딸 폭행한 父 ‘실형’

국민일보DB

“냄새가 나니 방에 들어가라”는 고등학생 딸 말에 화가 나 폭력을 휘두르고 법원 접근금지 명령도 어긴 50대 남성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는 폭행과 가정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6)에게 원심과 동일한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항소 이유로 주장하는 사정들은 이미 원심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판결했다.

A씨는 지난 4월 자택에서 딸 B양(17)을 향해 “애비가 X으로 보이느냐”며 플라스틱 물병과 대걸레를 던지는 등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양이 자신에게 “냄새가 나니 방에 들어가라”고 말하자, 격분해 이 같은 범행을 벌였다.

A씨는 이로 인해 법원으로부터 ‘두 달간 집을 떠나 딸과 접촉하지 말 것’ ‘딸에게 100m 이내로 접근하지 말 것’ 등을 명령받았다.

그러나 A씨는 집에 들어가 옷과 돈을 가지고 나오거나 현관문을 두드리는 등 법원 명령을 위반했다.

1심 재판부는 “음주운전 범죄로 집행유예 기간 중에도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렀다”면서 “피해자인 딸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희망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실형 선고는 불가피하다”고 판결했었다.

A씨는 “형이 무겁다”며 즉각 항소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