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남성에 입맞춤한 40대男, 삼단봉으로 보복당해

40대男, 소음 항의한 옆집 남성에 입맞춤
격분한 20대 피해자, 삼단봉으로 폭행
법원은 둘 모두에게 유죄 선고


고시원에서 “시끄럽다”며 항의한 20대 남성에게 입맞춤한 40대 남성이 삼단봉으로 보복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두 남성 모두 폭행 혐의가 인정돼 유죄가 선고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부장판사 인형준)은 폭행 등 혐의를 받는 이모(42)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씨에게 삼단봉을 휘두른 혐의를 받는 김모(27)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사건은 서울 노원구 한 고시원에서 생활하던 이씨가 지난 8월 11일 새벽 3시쯤 고함을 지르며 시작됐다. 이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김씨가 먼저 방으로 돌아가자 뒤따라가며 소리를 질렀다.

그러자 김씨는 방에서 길이 65㎝ 삼단봉을 들고 나와 이씨를 향해 휘둘렀다. 이씨는 김씨가 휘두른 삼단봉에 머리 등을 수차례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씨는 김씨에게 맞은 뒤에도 계속 소란을 피웠다. 이에 김씨는 이날 낮 이씨의 방문을 두드리며 “시끄럽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이씨는 문을 열고 나와 김씨 얼굴에 입을 맞췄다. 이에 격분한 김씨는 들고 있던 삼단봉으로 이씨 얼굴을 내리쳤다.

김씨에게 입맞춤을 한 이씨는 상해죄로 복역한 뒤 2019년 6월 출소해 도봉구의 한 고시원에서 지내왔다. 그동안 편의점 직원이나 고시원 이웃 등 6명에게 시비를 걸고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전에 살던 고시원에서는 이웃집에 무단 침입하거나 출동한 경찰에게 남동생의 주민등록번호를 불러주기도 했다.

재판부는 “이씨는 동종 범죄로 누범 기간이지만 범행을 저지르고 피해자의 용서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씨에 대해서는 “위험한 물건으로 상해를 저질러 죄질이 좋지 않지만 다소 참작할 점이 있고 동종 범죄 처벌 전력이 없다”고 판시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