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회선유줄불놀이·월영교 문보트…“야경의 대명사” 인정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야간관광명소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에 이름 올려

하회선유줄불놀이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에서 만송정과 부용대 사이를 흐르는 낙동강을 배경으로 800년을 이어온 양반들의 풍류가 만들어 낸 세계유일의 전통불꽃놀이이다. 안동시 제공

호수를 가로지르는 국내 최장 목책교인 월영교와 문보트는 야간관광을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시는 하회선유줄불놀이와 함께 월영교 및 문보트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야간관광명소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에 이름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이란 밤이 더 아름다운 대한민국을 위하여 새롭고 다채로운 야간관광 콘텐츠를 마련하고자 탄생한 공식 브랜드다.

이번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에는 남산 서울타워, 한강불빛공연 드론라이트쇼, 광안리 엠드론라이트쇼 등 야경의 대명사라 할 수 있는 명소들이 다수 선정됐다.

하회선유줄불놀이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에서 만송정과 부용대 사이를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을 배경으로 800년을 이어온 양반들의 풍류가 만들어 낸 세계유일의 전통불꽃놀이이다.

SBS 드라마 ‘악귀’의 흥행에 힘입어 올해 6번의 매회 공연마다 역대 최다 관람객을 경신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월영교와 문보트는 야간관광을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호수를 가로지르는 국내 최장 목책교인 월영교, 거울처럼 맑은 호수와 병풍같이 둘러친 산, 호반 둘레길을 잇는 조화로운 야간경관조명이 만들어내는 낭만적 경치를 만끽할 수 있다. 형형색색의 문보트 위에서 유유자적한 여유로움을 즐겨볼 수 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안동의 아름다운 밤을 즐겨보실 것을 추천해 드린다”며 “앞으로 수상 공연장, 마리나리조트, 미디어파사드 연출 등 역동적인 관광 콘텐츠 기반을 새롭게 선보여 국내 최고의 야간체류형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