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넘게 無소식 ‘비봉이’…동물단체 “야생 방류 실패”

동물단체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방류 실패에 따른 책임 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동물단체들이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방류 1년을 맞아 정부를 향해 비봉이의 폐사를 인정하고 방류 사업 과정에 석연치 않는 부분을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비봉이 방류 전 과정을 공개하고 실패 원인을 규명해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봉이는 2005년 제주 비양도 앞바다에서 불법 포획된 후 국내 수족관에서 약 17년간 돌고래 쇼에 동원되다 지난해 10월 16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 야생에 방사됐다.

그러나 비봉이의 방류 추진 과정에서는 여러 우려가 제기됐다. 비봉이가 포획 당시 3~4살의 어린 돌고래였던 점, 돌고래 야생 방사 성공 사례들과 달리 혼자 야생 적응 훈련을 받고 홀로 방사돼야 하는 점 등의 이유 때문이었다.

실제 비봉이는 방류된 후 현재까지 육안, 카메라, 선박 등을 이용한 야생 모니터링에서 비봉이가 포착된 적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봉이 등지느러미에 부착된 위성추적장치(GPS) 신호도 잡힌 적이 없다.

시민단체들은 “남방큰돌고래 특성상 방류 1년이 지나도록 발견되지 않은 비봉이는 죽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면서 “동물에게 나은 삶을 찾아준다는 방류의 목적을 고려했을 때 개체의 생존을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은 그 자체로 사업의 실패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비봉이가 방류 직전까지 인간에 대한 의존성이 남아 있었고, 방사 전 비봉이 체중이 20㎏가량 빠진 상태였는데도 당국이 방류 가능 판단을 내린 근거를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비봉이의 실질적 소유자인 호반 퍼시픽리솜과 정부, 방류 관계자들은 이에 대한 원인 분석은 커녕 실패조차 인정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정부는 비봉이 폐사를 단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비봉이의 사체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폐사했다고 단정 짓는 것은 섣부른 판단”이라며 “GPS 배터리 방전과 탈착 등 여러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해수부는 비봉이 방류과정 전반을 담은 백서를 올해 연말까지 발간할 계획이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